메뉴

사회 Society

전체기사 보기

이란 대통령·외무장관,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사망

이란 이슬람공화국의 대통령과 외무장관이 지난 19일 동부 지역을 여행하던 중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얀을 태운 헬리콥터가 이란 동부 아제르바이잔 지역에서 극심한 안개를 만나 추락했다. 20일 사고현장을 찾은 구조대원들은 오전에 '생존자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한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사고로 라이시 대통령의 헬기가 완전히 불탔다"고 밝히며, "불행히도 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라이시는 1988년 아야톨라 호메이니가 파트와 명령을 내린 후 수천명의 정치범들을 처형하는 것을 감독하는 데 도움을 준 강경파였다. 또한 압돌라얀은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IRGC), 레바논 헤즈볼라, 팔레스타인 단체인 하마스, 팔레스타인 이슬람 지하드(PIJ) 등 수많은 해외 테러조직과 긴밀한 관계를 맺기도 했다. 아마드 바히디 내무장관은 국영TV에서 방송된 논평에서 "여러 대의 헬기를 타고 돌아가는 중, 한 대가 악천후와 안개로 인해 강제로 경착륙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대원들이 기상 조건, 험난한 지형, 빛의 손실 등으로 인해 추락 현장에 도달하는 데